HOME > 커뮤니티 > 공지사항
공지사항
이름 관리자 이메일 jack3984@naver.com
파일첨부
제목
프랜차이즈 매출 119.7조...GDP의 6.9%
프랜차이즈 매출 119.7조...GDP의 6.9%
산자부 ‘2018년 프랜차이즈산업 실태조사’결과 발표
연평균 매출액...가맹본부 144억원, 가맹점당 2.8억원

산업통상자원부는 프랜차이즈산업의 규모, 해외진출, 상생협력, 가맹본부/가맹점 운영 등의 현황을 조사한 ‘2018년 프랜차이즈산업 실태조사’결과를 9일 발표했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은 가맹사업진흥 기본계획과 시행계획을 효율적으로 수립/추진하기 위해 3년 주기로 가맹사업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있는데, 이번에는 공정거래위원회 정보공개서 전수조사와 가맹본부 및 가맹점 대상 표본조사를 병행 실시했다.

이번 조사는 가맹점 실태를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조사표본을 2015년 1,000개에서 1,200개로 늘리고, 기업규모와 지역별 현황도 조사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2017년 프랜차이즈산업 매출(가맹본부+가맹점)은 전년 대비 2.7% 증가한 119조 7,000억원으로, 우리나라 명목GDP(1,730조원)의 6.9%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매출 중 가맹본부가 52.3조원(44%), 가맹점이 67.4조원(56%)이며 연평균 매출액은 가맹본부당 144억원, 가맹점당 2.8억원이었다.

고용은 전년 대비 11% 증가한 125만 6,000명으로, 우리나라 경제활동인구 2,775만 명의 4.5%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고용 중 가맹본부가 18.2만 명(14%), 가맹점이 107.4만 명(86%)이며, 평균 고용인원은 가맹본부가 49명, 가맹점이 4명이었다.

기업규모별로는 대기업이 27개(0.7%), 중견기업이 101개(2.7%)이며, 중소기업이 3,518개로 전체의 92.4% 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 가맹본부의 8.8%가 가맹점과, 가맹점의 15.3%가 가맹본부와 불공정거래 경험이 있는 것으로 응답했는데 가맹본부는 가맹점과 결제대금 지연(33.2%) 등으로, 가맹점은 필수품목 강제권장(11.4%) 등으로 가맹본부와 불공정거래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조사에서 ‘신뢰관계 강하게 형성’에 가맹본부는 68.6%, 가맹점은 33.7%가 긍정적으로 답했고, ‘소통수준 원활함’에 대해서도 가맹본부 77.3%, 가맹점 39.8%로 나타나 가맹본부는 가맹점과 신뢰관계 및 소통수준이 강하게 형성되어 있다고 보는 데 반해, 가맹점은 저조한 것으로 평가하여 가맹사업자 간 명확한 입장 차이가 확인됐다.

가맹본부의 수입원은 물류마진(81%), 로열티(11.0%) 등의 순이었으며 브랜드당 평균 가맹비 1,044만원, 교육비 390만원, 보증금 584만원 수준으로 전년 대비 소폭 하락했으며, 최초 가맹계약기간은 평균 2.2년인 것으로 나타났다.

가맹본부는 경쟁 심화(39.5%), 가맹점 경영악화(24.1%) 등을 애로사항으로 꼽았으며, 가맹사업 발전을 위해서는 가맹점 개설 지원(34.1%), 자율적 경영여건 조성(31.8%) 등이 필요한 것으로 응답했다.

가맹점 창업은 ‘안정적 소득을 위해(59.2%)’, ‘생계수단이 마땅치 않아(11.5%)’ 등 생계형 창업이 주를 이룬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1년간 가맹점 매출액 변화에 대해 대다수가 비슷(63%)하거나 감소(34%)한 것으로 응답했고, 연평균 수익율은 21%인 것으로 조사됐다.

가맹점 운영 시 애로사항은 인건비 가중(22.9%), 경쟁점포 증가(19.8%) 등의 순이었고, 가맹사업 발전을 위해서는 출점제한 등 영업권 보호(29.3%), 가맹본부의 불공정거래 개선(26.0%) 등을 꼽았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프랜차이즈산업은 증가율 추이 고려 시 성장세가 주춤해졌으나, 여전히 외연적 확대가 지속되고 있다”며 “프랜차이즈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서는 양적 성장을 벗어나 질적 성장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하고, 해외진출 확대와 상생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월 관계부처 합동으로 “2019년도 가맹사업진흥 시행계획”을 수립해 ▲해외진출 활성화 ▲상생협력 기반 강화 ▲가맹본부-가맹점 동반성장모델 육성 등을 위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이전글 가맹분야 ‘공정거래협약’ 평가기준 개정
다음글 점포 권리금을 법률로 보호받을 수 있다고요?
        
GALLERY
소자본 창업시장의 절대강자!
치열한 경쟁에서 벗어나